‘라디오스타’ 곽윤기 “윤성빈, 셀럽된 뒤 친한 척 하는 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곽윤기가 “윤성빈 선수에게 친한 척 하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이날 곽윤기는 ‘마당발’ 인맥을 자랑했다. 남에게 스스럼없이 다가가는 성격이라서 먼저 친한 척을 잘한다는 전언이다. 곽윤기는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과 친하냐는 질문에 “(윤성빈이) 셀럽이 된 뒤 친한 척 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상화 선수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때는 ‘영미’(컬링 김영미 선수)를 찾으러 갔다”고 폭로했다. 곽윤기는 “난 TV로 본 사람이라 신기하다. 그래서 보러 가고 싶은데 누나가 나를 틀 안에 가둔다”면서 “결국 김영미 선수와 같이 사진을 찍었다”고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