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 허율 옆에서 숨 거뒀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안녕, 세상이여”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이혜영의 마지막 대사다. 이혜영은 이날 허율 옆에서 숨을 거뒀다.

앞서 혜나(허율)는 수진(이보영)에게 전화해 “다시 납치해주세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법원으로부터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던 수진이 혜나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없었다. 결국 혜나가 보호시설을 탈출해 수진의 품으로 돌아왔다.

같은 시각 영신(이혜영)은 시시각각 죽음에 가까워지고 있었다. 혜나는 영신의 곁에서 책을 읽어주며 그를 돌봤다. 혜나는 “드리고 싶은 게 있어요. 할머니에게 꼭 필요한 거예요”라더니 러시아 전통인형을 가져왔다. 그는 “여덟 살 때부터 열 살 때까지 우리 엄마”라는 설명과 함께 영신의 손에 쥐어줬다.

영신은 혜나의 선물을 품에 안고 천천히 숨을 거뒀다. 영신은 “너무 아름다워 진가를 몰랐던 세상이여 안녕”이라는 말로 삶과 작별해 안방극장을 울렸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