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예성·신동, 일본서 K-뮤지컬 공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예성(왼쪽), 신동/사진제공=SJ레이블

그룹 슈퍼주니어 예성(왼쪽), 신동/사진제공=SJ레이블

그룹 슈퍼주니어 예성과 신동이 일본에서 공연하는 한국어 뮤지컬에 출연한다.

예성은 오는 5월 3-6일 파시피코 요코하마 컨퍼런스센터 메인홀과 5월 10-13일 오사카 모리노미야 피로티홀에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남자 주인공 올리버 역으로 분한다. 예성은 2010년 ‘스팸어랏’으로 뮤지컬 무대에 데뷔 후 ‘홍길동’, ‘남한산성’ 등에 출연해 왔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지난해 초연돼 같은 해 뮤지컬 시상식에서 상을 휩쓴 화제작이다. ‘로봇 전용아파트’라는 색다른 소재를 통해 사람과 흡사하지만 구식이 되어 버려진 헬퍼봇5 올리버와 헬퍼봇5 클레어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신동은 오는 5월 17-20일 오사카 모리노미야 필로티홀에서 뮤지컬 ‘아이 러부 유, 유 아 퍼펙트, 뉴 체인지(I LOVE YOU, YOU’RE PERFECT, NOW CHANGE, 이하 아이러브유)의 남자 주인공을 맡아 뮤지컬 배우로 첫 발을 내디딜 계획이다.

‘아이러브유’는 남녀 관계의 다양한 모습을 유쾌하게 그려낸 코미디 뮤지컬이다. 1996년 미국 오프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후 17개 언어로 번역돼 전 세계에서 5,000여 회에 걸쳐 공연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