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종영까지 2회…마주한 ‘두 엄마’ 이혜영·남기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이혜영, 남기애/사진제공=tvN ‘마더’

배우 이혜영, 남기애/사진제공=tvN ‘마더’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이보영의 두 엄마인 이혜영과 남기애가 다시 마주한 사진이 14일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는 영신(이혜영)과 홍희(남기애)가 각자의 방식으로 ‘수진(이보영)·윤복(혜나의 가명, 허율)’ 모녀를 돌봤다. 영신은 수진을 위해 병약한 몸으로 자영(고성희)의 재판에서 증언을 했다. 홍희는 모든 것을 포기한 수진에게 “너도 할 수 있어, 엄마니까”라며 윤복을 위해 다시 일어도록 힘을 북돋웠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혜영과 남기애가 만나고 있다. 이혜영은 마주한 남기애를 향해 단호하면서도 애틋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이혜영을 바라보는 남기애의 눈가에 눈물이 맺혀 있다. 특히 두 사람의 눈빛에 서로를 향한 측은함이 담겨 있어 두 사람이 마주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남기애가 이혜영의 머리를 만져주는 모습도 담겼다. 이혜영의 머리칼을 정성 들여 매만지고 있는 남기애와 그 모습을 거울을 통해 바라보고 있는 이혜영. 이에 극 중 딸 이보영을 함께 둔 두 엄마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더’ 제작진은 “혜나, 진홍, 수진이 홍희에게 자신의 머리를 맡기며 마음을 나눴듯이 오늘(14일) 방송될 15회에서는 영신과 홍희가 수진의 엄마로서 교감한다”고 설명했다. 또 “남은 2회에서는 영신, 홍희 등 수진·윤복 모녀를 둘러싼 주변인들의 이야기뿐 아니라 서로 떨어져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수진·윤복 모녀의 이야기도 감동을 선사한다”고 덧붙였다.

수진과 윤복 모녀가 다시 만나 행복해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키우는 ‘마더’는 오늘(14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