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오현경, 몰입도+긴장감 책임진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오현경/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배우 오현경/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배우 오현경이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 남대표 캐릭터를 설득력있게 표현해내고 있다.

지난 12, 13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남대표(오현경)와 가족들의 골이 회복할 수 없을만큼 깊어졌다.

이날 남대표는 수호(윤두준)의 계약해지 문서를 받았다. 끝까지 라디오에 남기 위해 JH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을 해지를 원한 수호에 분노한 남대표는 수호와 그림(김소현)의 사진을 언론에 풀어 열애설을 터트렸다. 하지만 수호가 역으로 공개연애를 발표하면서 남대표와의 신경전이 극에 달했다.

쇼윈도 가족임을 증명하는 증거를 가지고 협박하는 태리(유라)에 수호까지 연이은 갈등을 낳으면서 강인한 남대표의 이성도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일이 터지기만하면 잠수를 타는 윤석(김병세)에게 소리 지르는 모습을 보이는 등 평소 주변 시선을 의식하던 모습에서 변해가는 남대표를 짐작케 했다.

또한 남대표는 “계약이 아니면 수호와 연결된 게 아무것도 없다”고 말해 남대표의 마음이 분노만은 아닌 것을 표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남대표 역의 오현경은 설득력있는 연기로 드라마의 몰입을 높였다. 디테일한 표정연기와 안정적인 목소리 톤으로 흔들리는 남대표의 감정을 시청자에게 정확하게 전달하고 있다는 평가다.

‘라디오 로맨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