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미워할 수 없는 정다빈의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정다빈/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캡처

배우 정다빈/사진=SBS ‘키스 먼저 할까요’ 방송 캡처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재벌가의 손녀를 연기하는 배우 정다빈의 매력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2,1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손이든(정다빈)이 마침내 순진(김선아)과 아빠 손무한(감우성)의 관계를 알게 됐다.

정다빈은 극 중 재벌가의 손녀로 안하무인 성격을 지닌 손이든을 연기한다. 새 엄마를 경계하는 것도 얼마 지나지 않아 그 대상이 자신과 악연으로 맺어진 순진이라는 사실에 기가 막혀 기절할 듯 한 표정을 지었다.

순진과 대립각을 세우는 팽팽한 갈등 구조 속에서도 이든의 매력은 돋보였다. 특히 순진에게 밀리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은 위협이 되기보단 오히려 귀엽게 그려졌다.

이 외에 하민(기도훈)과의 케미도 눈에 띈다. 손이든은 그간 철없는 손녀로 통했지만 하민 앞에서 만큼은 사랑에 빠진 순수함을 보여줬다. 자칫 미움을 살 수 있는 캐릭터임에도 배우 정다빈은 러브라인을 그려가는 과정에서 특유의 사랑스런 모습으로 호평받았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