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효준 “베이징올림픽서 런즈웨이 이길 듯”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선수 임효준/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선수 임효준/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임효준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중국 쇼트트랙 선수 런즈웨이에게 선전포고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영웅 이상화·곽윤기·이승훈·임효준 선수가 출연한다. 이날 임효준은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국 선수(임효준)가 넘어졌을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인터뷰했던 런즈웨이를 언급하며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경쟁을 기약한다.

최근 녹화에서 선수들은 런즈웨이의 비매너 인터뷰 소식을 듣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당사자인 임효준은 2022년 열릴 베이징 올림픽에서 “그 선수(런즈웨이)는 이길 것 같아요”라며 각오를 다졌다는 후문이다.

또한 임효준은 쇼트트랙 선수가 된 계기가 면봉 하나 때문이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부모님의 제안에 따라 처음 운동을 시작던 그는 면봉으로 시작된 불의의 사고 때문에 쇼트트랙에 입문하게 됐다는 사연도 고백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