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오버의 진화”…’팬텀싱어2′ 포레스텔라 데뷔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포레스텔라 / 사진제공=유니버설 뮤직

남성 4중창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 사진제공=유니버설 뮤직

“가요도 소화하는 크로스오버 그룹으로 진화했습니다.”

남성 4중창 그룹 포레스텔라는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들의 첫 번째 앨범 ‘Evolution’은 이날 정오 발매됐다.

포레스텔라는 지난해 JTBC ‘팬텀싱어2’에서 우승한 팀으로, 서울대 성악과 출신의 테너 조민규, 베이스 고우림, 뮤지컬 배우 배두훈, 화학 연구원 출신의 강형호로 구성됐다.

‘팬텀싱어2’ 종영 후 앨범 작업과 갈라 콘서트로 바빴다는 포레스텔라는 “즐거웠다. 어렸을 때부터 하고 싶었던 음악을 할 수 있어서 몸은 힘들지만 결코 힘들지 않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팬텀싱어2’ 출연 전에는 연습실에서 무의미한 연습을 한 데 반해 ‘팬텀싱어2’ 이후에는 음악에 대한 물음표를 끊임없이 던지며 살았다”고 밝혔다.

이번 데뷔 앨범에는 방탄소년단, B1A4 등과 함께 작업한 프로듀싱팀 지그재그 노트(ZigZag Note)와 작곡가 김진환 등이 포레스텔라를 위해 작곡한 신곡 6곡이 수록됐다. 이에 대해 강형호는 “팀의 두 성악가, 민규와 우림이가 피나는 노력을 해준 덕분에 가요도 소화할 수 있는 크로스오버 그룹으로 진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을 위해 멤버들은 각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냈다. 배두훈은 “의견 충돌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그럴 때마다 형호가 정리해줬다”며 “그래도 조율이 안 되면 녹음날 직접 불러보며 파트와 화음, 애드리브를 정했다. 의견 대립이 많아 프로듀서 형들이 괴로워 했는데 나중에는 멤버 중 두 명 이상 동의하는 방향으로 결정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막내 고우림은 “아직 실감이 안 난다. 앨범 가게에 우리 앨범이 있는 걸 봐야 실감이 날 것 같다”며 감격했다. 조민규는 “음원사이트에 (이름이) 올라가는 게 꿈이었는데 그걸 보니 ‘말잇못'(말을 잇지 못한다는 뜻)이 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형호는 수록곡 ‘My Eden’을 추천하다 벅찬 마음에 눈물을 보이는 등 앨범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이번 앨범에는 신곡 외에도 ‘팬텀싱어2’ 결승 1차전 1라운드에서 불렀던 ‘In un’altra vita’, 트리오와 듀오 대결해서 불렀던 ‘Dell`amore Non Si Sa’와 ‘L`immensita’를 4중창 버전으로 재해석한 곡 등이 실렸다.

포레스텔라는 지난 9일 고양을 시작으로 전국 투어 콘서트에 돌입했다. 최근 군포 공연을 마쳤으며 앞으로 서울, 안성, 부산, 대구, 익산, 대전, 성남, 구미, 울산 등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