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텔라 배두훈 “데뷔앨범 준비 힘들었다… 의견 충돌多”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포레스텔라 / 사진제공=유니버설 뮤직

포레스텔라 / 사진제공=유니버설 뮤직

뮤지컬배우 배두훈이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데뷔를 앞두고 “밤마다 눈물로 지새웠다”고 고백했다.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데뷔앨범 ‘Evolu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포레스텔라는 JTBC ‘팬텀싱어2’ 우승팀으로, 서울대 성악과 출신으로 클래식 배경을 가지고 있는 테너 조민규와 베이스 고우림, 뮤지컬 배우 배두훈과 화학 연구원 출신인 강형호로 구성됐다.

이날 배두훈은 데뷔앨범 준비 과정을 떠올리며 “많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매일 밤 잠 못 이루고 눈물을 흘렸다”며 “그만큼 의견 대립이 많았다”고 웃음 지었다.

배두훈은 “작업하며 플랜A와 B를 두고 갈등하면 형호가 와서 ‘형님, 이건 A가 낫고 이건 B가 낫다’고 정리해준다”며 “그래도 조율이 안 될 때는 녹음하는 날 파트와 화음, 애드립를 해보고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프로듀서 형들이 괴로워했다. 나중에는 민주적으로 두 명 이상이 동의하면 넘어가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에는 방탄소년단, B1A4 등과 함께 작업한 프로듀싱팀 지그재그 노트(ZigZag Note)와 작곡가 김진환 등이 포레스텔라를 위해 작곡한 신곡 6곡이 수록됐다. 그 중 타이틀 곡 ‘You are my star’은 감미로운 발라드다. 오늘(14일)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