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덕구’, 내 인생 마지막 주연작일 듯”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순재,덕구

배우 이순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이순재는 영화 ‘덕구’가 주연을 맡은 작품으로서는 마지막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순재는 14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덕구’ 제작보고회에서 “욕심 같아서는 앞으로도 계속 하고 싶지만 주인공인 작품은 ‘덕구’가 마지막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순재는 “내가 한 작품에서 90% 이상을 소화해야하는 작품이 올까 싶다. 그래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우리나이가 되면 주인공 하기가 어렵다. 변두리 역이 많은데 모처럼 90% 이상 소화하는 작품 제안이 들어와서 하게 됐다”며 “나랑 잘 맞고 단단한 시나리오라는 확신이 들어서 조건 없이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순재는 ‘덕구’에 출연료를 받지 않고 출연했다.

‘덕구’는 어린 손자(정지훈)와 살고 있는 할아버지(이순재)가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알고, 아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이야기다. 오는 4월5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