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제작진 “접신 장면, 왜 김옥빈이어야 했는지 알게 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신아' 김옥빈/ 사진제공=OCN

‘작신아’ 김옥빈/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김옥빈이 굿판에 뛰어 들었다.

김옥빈은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남다른 직감으로 사건을 추적하는 여형사 김단 역을 맡았다.

극 중 김단은 ‘과학 수사의 화신’ 형사 천재인(강지환)과 전대미문의 집단 변사 사건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인물. 살인 사건의 피해자에 빙의되는 능력을 통해 기억의 조각을 모아 본능적인 수사를 이어가는 한편, 잃어버렸던 과거의 기억이 서서히 살아나며 혼란에 빠지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몰입을 높이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 된 ‘작은 신의 아이들’ 4회에서 김단은 사망한 연쇄살인마 한상구(김동영)의 사건을 재조사하던 중1994년 신문을 스크랩한 미아 전단지를 발견한다.  어린 시절 자신과 똑 닮은 ‘소이’ 라는 아이가 전단지 안에 있어 충격을 받은 상황.

김단은 천재인과 함께 소이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의문의 섬 자미도로 떠났다. 소이의 비밀을 누설하려던 치매 할머니가 다음 날 바닷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고했다.

이와 관련 김단은 또 한 번의 소름 돋는 경험을 하게 된다. 치매 할머니 사망 사건을 수사하던 김단은 우여곡절 끝에 굿판에 뛰어들고 무당의 접신 도구인 ‘신장대’를 잡은 후 순식간에 빙의 돼 섬을 발칵 뒤집어 놓은 것.

신(神)기가 제대로 강림한 채 주민들에게 일일이 독설을 쏟아내고 급기야 눈물까지 쏟아내는 김단의 모습에 주민들은 “공수가 터졌어!” 라며 혼비백산해 해당 사건의 전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옥빈은 촬영 현장에서 그간의 배우 내공을 모두 쏟아내는 절정의 연기력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감수성 깊은 여형사 김단의 모습에서 순식간에 눈빛이 돌변하며 목소리와 억양까지 변하는 등 빙의 상태에 몰입해 탄성을 자아냈다. 길게 이어지는 대사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연기에 몰두한 김옥빈이 끝내  눈물을 흘리자 상대 배우의 눈에서도 저절로 눈물이 떨어졌다는 후문.

제작진은 “김단이 왜 꼭 김옥빈이어야 했는지 보여주게 되는 최고의 연기력이 돋보이는 장면”이라며 “접신 상태에 이르면서 자미도에 관련한 비밀을 누설하는 김단의 모습을 비롯해, 이를 지켜보는 천재인과 자미도 주민들의 ‘극과  극’ 반응이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초반 화제를 견인한 연쇄 살인범 한상구가 3회 만에 사망하는 충격 반전을 그리며 영화 같은 ‘폭풍 전개’로 시청자들의 환호를 이끌어내고 있다. 더욱이 천재인과 김단이 발을 들인 자미도에서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연속으로 이어지면서 ‘자미도’ 가 포털사이트 인기 검색어에 오르는 등 방송 이후로도 화제가 끊이질 않고 있다. ‘작은 신의 아이들’ 5회는 17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