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 ‘투고 프로젝트’ 시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로엔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가 아티스트 발굴부터 홍보까지 전반적인 마케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투고(2go)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투고 프로젝트’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해 콘텐츠 기획 및 발매, 프로모션 등 전반적인 마케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로엔의 전문성과 음원 플랫폼 멜론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활용해 마케팅 과정별 컨설팅을 실시하고 음원 발매 후에도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멜론과 원더케이 등의 채널을 활용해 기획사와 소비자 사이에 다리를 놓아준다.

앞서 로엔은 다양한 방식으로 마케팅 패키지를 제공해왔다. 이를 통해 그룹 멜로망스와 모모랜드의 역주행에 힘을 보태고 폴킴의 신곡 ‘느낌’을 음원 차트 13위까지 올려놓는 등 아티스트 발굴 면에서도 시너지를 냈다.

로엔엔터테인먼트 유통그룹 허준혁 그룹장은 “‘투고 프로젝트’는 향후 전용 오리지널 콘텐츠 개발 등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발전시켜 음악 시장의 저변과 콘텐츠 확대에 기여하고, 기획사들과의 발전과 상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