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안정환x배정남, 서울패션위크 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의 우정' 안정환-배정남/ 사진제공=KBS

‘1%의 우정’ 안정환-배정남/ 사진제공=KBS

안정환·배정남이 KBS2 예능 프로그램 ‘1%의 우정’ 정규 편성 공약을 지키기 위해 서울패션위크에 나선다.

‘1%의 우정’은 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지난 방송에서 안정환과 배정남은 어느새 “정남아~”와 “행님” 등 친근하게 서로를 부르며 껌딱지 커플이 됐다.

두 사람은 지난 파일럿 당시 “‘1%의 우정’이 정규 편성이 되면 함께 패션쇼에 서겠다”고 공약을 걸었다.

이에 안정환과 배정남은 오는 22일 서울 동대문 DDP에서 열리는 서울패션위크의 송지오옴므(SONGZIO HOMME) 쇼에 참여한다. 배정남은 2002년 송지오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데뷔해 이번 패션쇼가 더욱 뜻 깊다.

배정남은 “패션쇼에 서기 위해 몸 만들기에 매진하고 있다. 선탠도 지속적으로 하며 쇼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나이 어린 모델 후배들에게 선배로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어 더욱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정환은 모델이 아닌 헬퍼로 배정남을 보조할 예정이다. 패션쇼 백스테이지에서 배정남이 런웨이에 오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 지난 ‘1%의 우정’ 1회에서 배정남이 “모델 헬퍼를 하기 위해서는 순발력과 민첩함이 좋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한 가운데 안정환은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더욱이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통해 급속도로 가까워지며 찰떡 궁합을 보이고 있는 만큼패션쇼에서도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성공적으로 쇼를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안정환-배정남의 서울패션위크 공약 이행은 4월 초 ‘1%의 우정’의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1%의 우정’은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