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배우 김도연, ‘위대한 유혹자’로 브라운관 데뷔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김도연 / 사진제공=씨제스

배우 김도연 / 사진제공=씨제스

신인 배우 김도연이 ‘위대한 유혹자’로 데뷔했다.

김도연은 지난 12, 1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박수영(은태희 역)에게 기숙사 안내를 하는 명정 재단 직원으로 등장했다. 훈훈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김도연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작품이라 긴장되고 설레는 마음이 공존한다. 좋은 작품에 좋은 선배 연기자, 제작진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 촬영장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에너지가 넘쳐서 촬영장 가는 날이 기대된다. 연기자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 남녀가 인생의 전부를 바치는 것인 줄 모르고 뛰어든 위험한 사랑 게임과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위태롭지만 아름다운 스무 살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