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구’ 정지훈 “이순재 할배, 처음 만났을 때 무서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지훈,덕구

배우 정지훈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덕구’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아역배우 정지훈이 영화 ‘덕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순재에 대해 “처음에는 좀 무서웠다”고 밝혔다.

정지훈은 14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덕구’ 제작보고회에서 이순재에 대해 “평소에 이순재 할배라고 부른다”며 “처음에는 엄할 것 같았는데 촬영장에 가서 같이 연기를 하다보니 정말 제 할아버지 같았다”고 말했다.

정지훈은 “촬영장 가면 저는 감독님한테 연기 지도 받고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이순재 선생님은 계속 대본을 외우셨다”며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처음에는 안 외우셨나 했는데 외우셨으면서 연습을 계속 하셨다”며 “저도 민망해서 옆에서 열심히 연기했던 기억이 난다. 항상 카메라가 도는 것처럼 연기했다”고 말했다.

‘덕구’는 어린 손자와 살고 있는 할아버지(이순재)가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걸 알고, 아이들을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이야기다. 오는 4월5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