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서 ‘그남자 오수’로 드라마 첫 출연…톡톡 튀는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김연서 첫 등장/ 사진제공=FNC

‘그남자 오수’ 김연서 첫 등장/ 사진제공=FNC

신인배우 김연서가 ‘그남자 오수’에 첫 등장했다.

지난 12일, 13일 방송된 OCN 월화드라마 ‘그남자 오수’에서는 오수(이종현 분)가 실수로 효진(김연서 분)과 소개팅을 했다.

극 중 김연서가 맡은 효진 역은 오수(이종현 분)의 투자자 손녀이자 솔직 당당한 매력을 가진 인물. 소개팅에서 처음 오수를 만난 효진은 자신을 단칼에 거절하는 모습을 보며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이후 오수를 만나기 위해 할아버지 대신 회의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어필했다.

TV 드라마에 처음 출연한 김연서는 거침없는 말투와 톡톡 튀는 매력으로 김소은과 또 다른 여성 캐릭터를 만들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또한 김연서의 등장이 이종현과 김소은의 애매한 썸 관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연서는 영화 ‘재심’, 웹드라마 ‘마이 온리 러브송’ 등으로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신인배우다. 그는 출연한 작품마다 청순한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남자 오수와 연애 허당녀 유리의 둘만 모르는 썸로맨스로 매주 월, 화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