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포네 트릴로지’, 오는 4월 11일 개막..’신예들의 반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연극 '카포네 트릴로즈' 포스터 /

사진=연극 ‘카포네 트릴로즈’ 포스터 /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연출 김태형, 협력연출 김은영)가 오는 4월 11일 서울 연건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개막한다. 오는 15일 오후 2시부터 티켓 예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카포네 트릴로지’는 2014년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매진을 기록한 작품이다. 2015년과 2016년 한국에서도 공연되며 호응을 얻었다. 시카고 렉싱턴 호텔의 비좁은 방 661호에서 10년 가량의 시간차를 두고 벌어진 세 가지 사건을 옴니버스식으로 풀어냈다. 사방과 천장이 모두 벽으로 막힌 7평 남짓한 호텔방을 재현해 관객의 몰입과 생동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올해는 ‘H-스타 페스티벌’을 통해 공연된다. 이는 2013년부터 시작돼 공연예술계로의 진로를 희망하는 대학생들의 역량을 키우고 공연 현장 진출을 위한 역할을 한다. 이번 공연으로 ‘신예예술가들의 무대’라는 기획 의미와 ‘H-스타 페스티벌’이 추구하는 가능성 있는 신예 개발, 현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이 만났다. 신예 배우들이 공연예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활로 개척과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한다.

‘카포네 트릴로지’는 지난 2월 동숭아트센터에서 공연된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에 이어 두 번째다.

9명의 배우는 3명씩 3팀으로 나눠 코미디 장르의 ‘로키’, 서스펜스 장르의 ‘루시퍼’, 하드보일드 장르의 ‘빈디치’ 등 세 편을 공연할 예정이다. ‘로키’ 편의 레이디 역은 김소정, 올드맨 역은 석서현, 영맨 역은 김지수가 맞는다. ‘루시퍼’ 편의 레이디는 송영화, 올드맨은 김성민, 영맨은 김예찬이 나선다. ‘빈디치’ 편에는 레이디 역 한지혜, 올드맨 역 조현민, 영맨 역 김연우가 캐스팅됐다.

정인석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장은 “‘카포네 트릴로지’는 배우에게 힘들고 도전적인 작품이다. 기존의 작업 방식과는 차별화 되고 관객과 가장 가까이에서 호흡하며 공연할 수 있는 작품이어서 배우들이 작품을 준비하고 공연하는 과정에서 더 많이 경험하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 작품에 참여하는 선배 배우들과는 또 다른 신예들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색다른 무대로 관객들에게도 풍성한 즐거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