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밝혀진 비밀… 윤두준♥김소현, 함께 걸을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윤두준, 김소현 / 사진제공=KBS2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 사진제공=KBS2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을 오랫동안 괴롭혀왔던 과거의 비밀이 밝혀졌다.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황승기, 극본 전유리) 이야기다.

지난 14회에서는 열애설 이후 마음이 더 깊어진 지수호(윤두준), 송그림(김소현)과 이들의 12년 전 과거에 엮여있는 소년 우지우(최민영)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지수호는 열애설에 힘들어하는 송그림에게 “힘들지. 나 때문에 무섭지?”라며 “나, 너 많이 좋아해. 그냥 오늘처럼 어디에서나 네 손 잡고 걷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내 평생에 처음이라 내가 너 어떻게 해서든 지킬 거니까 그냥 나 믿고, 내 손 잡고 같이 걸어줘”라고 말했고, 그림은 “좋아요. 나도 지수호 씨 손 잡고 어디든 같이 걷고 싶어. 많이 좋아하니까”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대본이 없는 라디오 생방송까지 무사히 마치며 DJ와 작가로서도 한층 성장했다.

‘우지우’에 얽힌 12년 전의 이야기도 밝혀졌다. “어릴 적에 불면증이 아닌 우울증 진단을 받았었다”는 지수호. 우지우는 병원에서 만난 친구로, 그가 사랑했던 유일한 친구이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송그림을 짝사랑했다. 지수호는 “남들보다 세 배는 더 즐겁게 살겠다”는 우지우의 러브레터를 송그림에게 전달해줬던 것. 지수호는 과거의 일을 주치의인 제이슨(곽동연)에게 담담하게 털어놓으며 악몽에서 벗어나 행복해지고자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방송 후반부 ‘지수호는 우지우 살인자’라는 자극적인 엽서를 보내왔던 인물이 다름 아닌 제이슨이라는 사실이 밝혀서 충격을 낳았다. 송그림은 “우지우는 지수호의 옛 이름이다”라고 했던 제이슨의 거짓말을 믿어왔던 터라 더욱 놀라운 반전이었다. 결국 엽서를 발견한 송그림은 지수호를 찾아와 “지수호 씨가 우지우를 살해했다는 게 무슨 소리에요? 왜 나한테 우지우라고 했어요?”라고 물었다.

‘라디오 로맨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