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100’ 임현식 “틈만 나면 박원숙 사는 남해行…조금 망설여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대100' 임현식/ 사진제공=KBS

‘1대100’ 임현식/ 사진제공=KBS

배우 임현식이 ‘여사친’ 박원숙과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13일 방송되는 KBS2 ‘1 대 100’에서는 배우 임현식과 마마무의 솔라가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하며 100인과 경쟁한다.

이날 임현식은 “박원숙 씨랑 예능에서도 가상 부부로 출연했고 드라마도 같이 찍지 않았느냐?”는 MC의 질문에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에서는 순돌이 아빠, 순돌이 엄마로 출연했다”고 말했다.

이어 임현식은 “틈만 나면 남해에 간다고?”라는 질문에 “틈만 나면 가는데 다른 사람이랑 같이 살아서조금 가기 망설여진다”고 말해 100인들을 폭소케 했다.

이에 MC는 “박원숙씨랑은 실제로 어떤 사이인가?”라고 다시 물었고, 임현식은 “그냥 남과여”라고 철벽남 면모를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임현식이 도전한 KBS ‘1 대 100’은 1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