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이철희 “남북정상회담 장소 판문점…아쉬워”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BN '외부자들'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다. 이 의원은 ‘금배지’를 잠시 내려놓고 ‘외부자’ 가 되어 토론을 펼친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외부자들’에서는 이철의 의원이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의 입장에서 대북 특사단의 성과를 분석한다.

이의원은 4월 남북정상회담 개최 성과에 대해 “(남북정상회담 시기를) 금년 하반기로 예측했는데 발표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아직 갈 길이 멀긴 하지만 첫 단추를 잘 끼웠다. A+는 아니더라도 A나 A-정도 되는 것 같다”고 평가한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의 장소가 판문점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아쉬워했다. 그는 “(남북관계의) 목표는 북한을 여는 것인데 대통령이 (북한을) 갔다 오는 것이 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형환 전 의원은 김정은이 남북정상회담 장소를 판문점으로 선택한 것에 대해 “김정은이 나름대로 양보한 것”이라고 분석한다. 또 과거 60회 ‘외부자들’ 방송에서 본인이 남북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을 꼽았던 점을 언급하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낸다. 안 전 의원은 “김정은도 ‘외부자들’을 보고 있다”며 “내가 그때 설명을 잘 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외부자들’은 1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