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몸신이다’, ‘혼밥’과 ‘단짠’ 열풍이 우리 ‘위’를 위협한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

/사진제공=채널A ‘나는 몸신이다’

채널A ‘나는 몸신이다'(이하 ‘몸신’)에서 한국인들의 만성질환이라 불리는 위장병에 대한 정보가 공개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혼자 먹는 밥인 ‘혼밥’과 단맛과 짠맛을 많이 섭취하는 소위 ‘단짠’ 열풍이 한국인의 위장병 발병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오늘(13) 오후 방송되는 ‘나는 몸신이다’에는 강효성 소화기내과 전문의가 출연한다. 그는 “가벼운 위염과 심각한 위암의 증상적 구별은 쉽지 않다”며 국민 5명 중 1명이 겪고 있다는 위장병의 심각성을 강조한다.

또 10분 내로 하는 식사가 위에 미치는 영향을 알기 위해 출연자들의 식사 시간과 잘못된 식습관을 확인해본다.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유하나(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는 “이용규 선수의 밥상은 7첩, 9첩 반상으로 차리지만 정작 나는 서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육아를 하는 여성의 고충을 털어놓는다.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조준호도 “5분 먼저 먹고 쉬려다 50년 먼저 갈 뻔했다”며 선수시절 때부터 몸에 밴 잘못된 식습관을 털어놨다.

이밖에도 위장병 탈출을 위한 팁과, 바쁜 현대인들이 생활속에서 놓치고 있는 3대 위염 유발 원인으로부터 위장을 보호해줄 레시피도 제공한다.

오늘(1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