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플로 “‘쇼미더머니’, 인생 바꿔줬지만 다시 안 나갈 것”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주노플로 쇼케이스

가수 주노플로가 13일 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EP 앨범 ‘Only Human’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힙합가수 주노플로가 Mnet ‘쇼미더머니’에 대해 “고마운 프로그램이지만 다시 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온리 휴먼(Only Human)’ 쇼케이스에서다.

주노플로는 Mnet ‘쇼미더머니’ 시즌5와 6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가수다. 그는 “(‘쇼미더머니’ 출연은) 인생에서 굉장히 큰 사건이었다. 내 인생을 뒤바꿔줬다. 프로그램에 나간 뒤 사람들이 나를 알아보기 시작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시 출연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했다. 그는 “너무 힘들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방송인 하하와 친해지면서부터 SBS ‘런닝맨’에 출연하고 싶어졌다”고 털어놨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되는 ‘온리 휴먼’은 주노플로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음반이다. 타이틀곡 ‘그레이프바인(Grapevine, 포도주)’를 포함해 6개 트랙이 수록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