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플로 “해쉬스완과 라이벌? 사이좋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주노플로 쇼케이스

가수 주노플로가 13일 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EP 앨범 ‘Only Human’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조준원 기자 wizard333@

힙합가수 주노플로가 “해쉬스완과 친하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온리 휴먼(Only Human)’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주노플로는 수록곡 ‘레베뉴(Revenue)’를 언급하면서 피처링에 참여한 해쉬스완을 언급했다. 그는 “나와 해쉬스완의 관계가 안 좋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팬들 사이에선 편이 갈렸다. 그런데 나는 해쉬스완과 사이가 좋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 라이벌 구도를 이뤘다.

주노플로는 “이 곡에는 ‘들어라. 우리 사이좋다’는 메시지가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내가 해쉬스완에게 연락해서 바로 작업이 성사됐다”고 귀띔했다.

음반에는 해쉬스완 외에도 가수 박재범, 윤미래, 블랙나인이 피처링으로 힘을 보탰다. 주노플로는 “피처링 가수들을 내가 직접 섭외했다. 나는 늘 혼자 작업했는데 새로운 경험이었다. 재밌었다”고 전했다.

주노플로는 Mnet ‘쇼미더머니’ 시즌5와 6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가수다. 첫 번째 미니음반 ‘온리 휴먼’은 주노플로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음반으로 타이틀곡 ‘그레이프바인(Grapevine, 포도주)’를 포함해 6개 트랙이 수록된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