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장용, 첫 촬영부터 ‘손녀바보’로 변신 ‘화기애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장용이 첫 촬영부터 ‘손녀바보’로 변신했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는 13일 남진태 역을 맡은 장용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손 꼭 잡고’는 삶의 끝자락에서 예기치 않게 찾아온 사랑, 설레고 찬란한 생의 마지막 멜로 드라마. 장용은 극 중 한혜진(남현주)의 아버지 ‘남진태’ 역을 맡았다. 남진태는 뇌종양에 걸린 아내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정리하고 서울 근교에 농부가 됐을 만큼 지고지순한 가족바라기. 이후 아내와 사별한 후 하나뿐인 딸의 행복만을 위하며 사는 인물이다. 장용은 극중 딸인 한혜진과 절절한 부녀 호흡뿐만 아니라 극중 손녀인 이나윤(김샛별)과도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며 뭉클한 가족애를 그려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장용은 아나윤의 옷깃을 여며주고 있다. 꽃샘추위에 손녀가 감기라도 걸릴까 걱정이 가득한 모습. 그런가 하면 장용이 이나윤의 애교에 함박 웃음을 짓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손녀의 애교가 사랑스럽다는 듯 인자하게 미소 짓는 장용의 눈빛에서 꿀이 뚝뚝 떨어진다.

본 스틸은 지난 3월 중순에 진행된 장용의 첫 촬영을 담은 컷. 이날 장용은 자신이 맡은 남진태처럼 환하게 자상한 미소를 띄우며 촬영장에 들어섰다. 특히 장용은 이나윤을 실제 친손녀처럼 챙기며 훈훈한 케미를 자랑해 지켜보던 스태프들 또한 엄마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손 꼭 잡고’ 제작진은 “장용은 존재만으로도 힘이 되는 배우다. 연기력을 두말 할 것 없고, 인자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을 챙기며 촬영장의 활력을 책임지고 계시다”고 귀뜸한 뒤 “장용은 극중 딸을 걱정하는 헌신적인 아버지는 물론 손녀를 살뜰히 챙기는 자상한 할아버지의 모습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아온 내공으로 가족을 향한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손 꼭 잡고’는 오는 2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시작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