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노플로 “첫 번째 미니음반, 성숙해진 내 모습 담았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주노플로 쇼케이스

가수 주노플로가 13일 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EP 앨범 ‘Only Human’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힙합가수 주노플로가 첫 번째 미니음반 ‘온리 휴먼(Only Human)’에 “성숙해진 내 모습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다.

주노플로는 ‘온리 휴먼’을 “내게 의미 있는 음반”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그동안 냈던 믹스테이프보다 더욱 신경 써서 만들었다. 음악 프로듀싱, 영상 작업, 음반커버 디자인까지 내가 참여했다”고 귀띔했다.

주노플로는 “그동안 보고 느끼고 배운 걸 담았다. 아티스트로서 인간으로서 성숙해진 내 진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며 “내 철학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데뷔 후 처음 여는 미디어 쇼케이스. 주노플로는 “긴장되지만 기분 좋다”고 말했다. 신곡 무대를 연달아 선사한 그는 “긴장한 티가 나지 않는다”는 MC 지숙의 말에 “공연을 하고 나니 긴장을 숨길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답했다.

주노플로는 Mnet ‘쇼미더머니’ 시즌5와 6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가수다. 첫 번째 미니음반 ‘온리 휴먼’은 주노플로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음반으로 타이틀곡 ‘그레이프바인(Grapevine, 포도주)’를 포함해 6개 트랙이 수록된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