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조용필은 거인…가창력·창작 의지는 귀감이 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안성기 / 사진=조용필 공식 유튜브 캡처

안성기 / 사진=조용필 공식 유튜브 캡처

배우 안성기가 “가수 조용필은 거인”이라며 “가창력은 물론이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려는 창작 의지는 귀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용필은 13일 조용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 축하 영상 ’50&50인’에서 이같이 말했다. 조용필과 안성기는 서울 경동중학교 동창이다.

안성기는 “서로 같이 집에도 놀러다니고 친했다. 조용필은 진짜 조용한 학생이었다”며 “예전 사진을 보면 모범생의 모습을 갖고 있다. 그때 키가 지금 키와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성기는 당시 누구도 조용필의 ‘끼’를 눈치채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용필이) 자기 몸으로 표현하는 예술을 하게 될 지는 꿈에도 몰랐다”고 덧붙였다.

애창곡으로는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꼽았다. 안성기는 “‘돌아와요 부산항에’는 들으면 무조건 좋다. 그렇게 많이 들었는데도 몸과 마음이 푸근하게 젖어든다. 너무 많이 알려졌지만 너무 많이 좋아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조용필의 노래 속에는 동화되고 공감이 되는 힘이 있다. (조용필은) 어떤 음악을 내놓을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갖고 있는 가수”라고 표현했다.

안성기는 마지막으로 조용필의 50주년 콘서트의 성공을 기원했다. 안성기는 “용필아 이번에 50주년 콘서트 아주 성공적으로 잘하길 바란다. 늘 언제나 우리 곁에서 즐거움과 행복과 기쁨을 나눠주길 바란다. 늘 건강하고 50주년 축하한다. 땡큐 조용필”이라고 끝맺었다.

안성기가 첫 주자로 나선 ’50& 50인’ 영상은 50주년 프로젝트의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조용필 유튜브 채널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연이어 공개될 예정이다.

조용필은 오는 5월 12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을 시작으로 19일 대구 월드컵경기장, 6월 2일 광주 월드컵경기장 등지에서 50주년 기념 투어 ‘땡스 투 유'(Thanks to you)를 개최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