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소위, ‘SNL코리아9’에 ‘권고’ 조치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tvN 'SNL코리아9' 급식체 특강 코너

사진=tvN ‘SNL코리아9’ 급식체 특강 코너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가 tvN ‘SNL코리아9’에 대해 권고 조치하기로 결정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13일 회의를 열고 “방송에서 저속한 비속어나 은어 등을 사용하는 것은 청소년 시청자의 모방을 불러와 올바른 언어생활을 해칠 우려가 있다. 향후 방송 제작진의 경각심을 고취할 필요가 있다”며 이 같이 합의했다.

‘SNL코리아9’는 ‘급식체’ 코너에서 여성의 성기를 비하하는 표현을 포함한 신조어, 일본 성인 동영상에서 사용되는 말을 차용한 신조어 등을 소개했다. 이에 저속한 언어를 사용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회의 안건으로 올랐다.

또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는 남성 전체를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이유로 행정지도에 해당하는 ‘의견제시’ 처분을 받았다. ‘뜨거운 사이다’는 출연자들이 ‘공개적인 노브라’에 대해 의견을 밝히는 과정에서 “위험성으로만 치면 가슴이 위험한 게 아니라 남자의 성기가 위험한 거라서 (성기에) 개 입마개처럼 채워놔야 할 것 같아요”라는 언급을 자막과 함께 방송해 민원이 제기됐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