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도우’ 정동화 “위로와 공감의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동화 / 사진제공=HJ컬쳐

배우 정동화 / 사진제공=HJ컬쳐

배우 정동화가 뮤지컬 ‘존 도우’를 두고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위로가 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13일 오후 2시 서울 동숭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존 도우'(연출 반능기)의 프레스콜에서다.

‘존 도우’는 영화 ‘존 도우를 찾아서’를 원작으로 한다. 1934년 대공황 이후 뉴욕에서 존 도우라는 인물이 사회에 항거하는 의미로 ‘시청 옥상에서 자살하겠다’는 유서 한 통을 보내며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다. 존 도우를 통해 세상을 바꾸는 작은 움직임이 시작된다. 평범한 시민들이 꿈꾸는 민주주의에 대한 신념과 여정을 유쾌한 블랙 코미디로 풀어냈다.

정동화는 극중 주인공 윌러비 역을 맡았다. 그는 “연습부터 이 작품의 메시지에 확신이 있었다. 배경이 과거 미국이지만 오늘의 한국에서도 충분히 위로받고 공감할 수 있다”면서 “프리뷰(미리 보기) 공연 기간을 거쳐 더욱 완성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이어 “관객들이 위로받고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동화 외에도 앤 미첼 역은 유주혜와 김금나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이외에도 신의정, 김선희, 이용진 등이 출연한다. 오는 4월 2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