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생’ 이상민 “어린시절 늘 혼자였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모비딕 '우아생'

사진제공=모비딕 ‘우리 아빠가 생겼어요’

가수 이상민이 “어린 시절부터 외동아들로 자라 늘 혼자였다”며 “형제, 자매 있는 친구들이 항상 부러웠다”고 말했다.

SBS 모바일 브랜드 모비딕의 ‘우리 아빠가 생겼어요(이하 우아생)’에 출연한 이상민은 다자녀의 행복에 대해 깨달았다.

이상민은 서툴지만 최선을 다하는 듬직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오늘(13일) 공개되는 ‘우아생’ 새 에피소드에서는 7살 동갑내기 두 아들 때문에 ‘초보 아빠’ 이상민과 유재환이 전쟁 같은 하루를 보낸다. 두 아들의 팽팽한 기 싸움에 초보 아빠들은 당황하고 결국 이상민은 “내가 뭘 잘못했는지 알고 싶다”며 울부짖는다는 후문이다.

‘우아생’은 매주 화, 목 오후 5시 30분에 유튜브, 페이스북, 피키캐스트, 네이버tv, 카카오tv, 판도라tv, 곰tv 모비딕 채널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