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심통 난 안우연…’반전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착한마녀전' 안우연 비하인드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처스

‘착한마녀전’ 안우연 비하인드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 안우연이 반전 매력을 뽐냈다.

안우연은 ‘착한마녀전’에서 발랄한 매력의 오태양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깨방정 면모 뒤 모성을 자극하는 소년미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극중 태양은 선희(이다해)에게 첫눈에 반한 후 대시하고 있다. 반면 아버지 오평판 회장(이덕화) 앞에서는 꼼짝 못하는 막내 아들의 매력을 보여준다.

소속사를 통해 공개된 안우연의 비하인드 컷에는 지난 회차 아버지의 생각치 못한 계략에 당황하고 속상하고 심통 난 태양의 표정과 감정이 고스란히 담겨져있다. 상처입은 얼굴과 억울함 가득한 눈망울로 연민을 불러일으킨다.

지난주 방송분에서는 평판이 태리(윤세아)의 갑질 사건으로 추락한 동해항공의 이미지를 쇄신함과 동시에 철부지 아들을 훈육하고자 태양을 자사 스튜어드로 채용할 것을 결정했다.

태양을 각성시키는 과정에서 강제로 경찰서에 연행되고 폭행사고에 휘말리는 등 짖궂은 평판의 계략 속 다이나믹한 오태양 성장기의 서막을 알려 향후 맹활약을 기대케 했다.

안우연을 비롯 이다해, 류수영 등이 출연하는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