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에게 가까이”…’키스 먼저’ 김선아X감우성의 ‘어른 멜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선아, 감우성/사진제공=SM C&C

배우 김선아, 감우성/사진제공=SM C&C

SBS ‘키스 먼저 할까요’ 김선아와 감우성이 더욱 가까워진다.

지난 12일 방송된 13, 14회에서는 안순진(김선아)과 손무한(감우성)이 서로에게 더욱 절실해지는 상황이 연출됐다. 20년 동안의 승무원 생활을 그만둔 안순진이 집에서 쫓겨났다. 손무한은 소울메이트인 반려견이 세상을 떠났다. 안순진이 아무 말 없이 손무한을 꽉 안아주는 장면이 14회 엔딩에서 그려지면서 추후 이들의 관계를 예고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의 제작진은 오늘(13일) 훨씬 가까워진 안순진과 손무한의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누운 채 잠을 청하고 있다. 무한은 책을 읽어주고 순진은 옆에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두 사람의 표정을 통해 이들의 관계가 이전보다 편해졌음을 짐작케 한다.

이와 관련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 일상에 지쳐 좀처럼 잠들 수 없는 어른 남녀가 나란히 눕는다는 점에서 이 둘의 동침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 조금 다른 의미를 지닌다. 이들의 존재는 서로에게 위로, 안정, 공감을 선물하며 서로의 수면제가 된다”고 설명했다.

또 “15, 16회에서 손무한과 안순진은 서로의 삶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된다. 같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고, 가슴 떨리는 두 남녀의 사랑이다”라고 귀띔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