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2′ 김형석 아내 서진호, 호찌민行…’낭만 여행’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2'

/사진=SBS ‘싱글와이프2’

작곡가 김형석 아내 서진호가 SBS ‘싱글와이프2’에서 베트남 호찌민으로 떠난다.

김형석과 서진호 부부는 지난주 ‘싱글와이프2’의 일곱 번째 부부로 합류했다. 66년생인데 6살 같은 남편 김형석을 보살피는 아내 서진호의 일상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남편의 과거를 과감하게 폭로하는 아내 서진호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남편과 딸을 뒷바라지하던 ‘내조의 여왕’ 서진호가 가족을 벗어나 베트남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서진호의 여행메이트로 배우 정다혜와 야구선수 이용규의 아내 유하나가 함께 한다.

공항에서 처음 만난 세 사람은 ‘결혼 8년 차이자 6살 아이의 엄마’라는 공감대를 형성하며 급속도로 친해졌다. 베트남 도착 직후 정다혜는 서진호에게 “첫인상은 센 언니였지만 지금은 그냥 허술한 사마귀 같다”고 말하며 친밀함을 내비쳤다.

세 사람은 오토바이를 타며 미식을 즐기는 푸디 투어에 도전한다. 포브스 선정 세계 9대 미식 투어 중 하나인 ‘스트리트 푸디 투어’는 하얀 아오자이 차림의 가이드와 함께 오토바이로 도시를 달리는 베트남 최고의 투어다.

서진호는 호찌민 밤거리를 달리며 자유를 만끽하는 것은 물론, 생전 처음 보는 로컬 음식에도 도전한다는 후문이다. ‘싱글와이프2’는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