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은지원, 엄청난 수면시간으로 멤버들 경악하게 만든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은지원이 엄청난 수면시간으로 멤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13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아름다운 중동의 도시 두바이로 떠난 김용만 외 3명의 모습이 공개된다. 두바이 편 게스트로는 ‘야생 여행의 최강자’ 은지원이 함께한다.

은지원은 다양한 여행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는 만큼 난생 처음으로 떠나는 ‘패키지여행’에 과연 어떻게 적응할지 관심을 모았다. 노숙부터 호텔까지 겪어보지 않은 게 없는 은지원에게 패키지여행의 난관은 바로 ‘시간’이었다. 아침 6시부터 시작되는 일정에 그는 피곤함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은지원에게 “원래 이 시간엔 잘 안 움직이냐”며 물었다. 이에 은지원은 “나는 반 연예인, 반은 백수인 ‘반인반수’로 살고 있다”며 “보통 오전 6시면 자기 시작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최고로 많이 자 본 시간은 42시간”이라고 자랑해 아재 4인방을 기겁하게 만들었다.

김용만은 “어떻게 사람이 그렇게 잘 수 있느냐”며 경악했다. 그러나 이내 놀라움은 허탈함으로 바뀌고 말았다. 은지원이 “하루가 42시간인 줄 착각했다. 24시간 잔거다”라며 정정한 것. ‘은초딩’ 은지원의 엉뚱한 말실수에 깜짝 놀란 멤버들은 허무한 웃음을 짓고 말았다.

‘뭉쳐야 뜬다’는 13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