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임성은, 눈썰매 위해 스키복·헬멧 풀장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원조 아이돌그룹 영턱스클럽의 멤버 임성은이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다시 찾는다.

13일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는 임성은이 현재 거주하고 있는 보라카이에서 멤버들이 있는 단양까지 찾아온 모습이 공개된다.

임성은은 “비료 포대로 눈썰매를 타본 적이 없다”며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헬멧부터 스키복까지 완비해온 모습에 김국진은 “너 혼자 올림픽 하러 왔니?”라며 놀랐다.

임성은은 더운 보라카이에서는 할 수 없는 겨울 게임을 즐기기 위해 고무대야, 비료 포대, 장판 등을 이용한 다양한 썰매에 도전했다. 이하늘은 난생처음 비료 포대로 만든 썰매를 경험해 신이 난 임성은을 위해 ‘썰매 감독’을 자처했다.

이하늘은 삽과 비료포대를 합체해 만든 특급 썰매로 임성은만을 위한 특별 코치가 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임성은에게 “1초만 줄여보자”라며 기록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자 현장은 순식간에 웃음바다가 됐다.

임성은의 눈썰매 도전기는 오늘(13일) 오후 11시10분 ‘불타는 청춘’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