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자’ 김도완, 신스틸러로 눈도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캡처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에서 신예 김도완이 짧은 등장에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1회에서는 주환(김도완)이 클럽에서 우연히 시현(우도환)과 세주(김민재)와 맞닥뜨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환은 자신을 알아보고 반갑게 인사하는 세주에게 합석을 권했다. 술자리에서 흥을 돋우는 등 장난기 넘치는 모습이 눈길을 샀다.

김도완은 극중 패션 모델인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를 자연스럽게 연출했다.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신스틸러로 활약했다는 평가다.

김도완은 웹드라마 ‘열일곱’, ‘옐로우’에 주인공으로 출연했으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본격적으로 데뷔했다.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