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판석 감독 ‘예쁜 누나’, JTBC 흥행사 이어갈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예쁜 누나' 스틸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예쁜 누나’ 스틸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안판석 감독이 ‘진짜 연애’ 이야기로 JTBC 흥행사를 이어나간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는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섬세한 감각을 담은 연출로 사랑받은 안판석 감독이 ‘아내의 자격’ ‘세계의 끝’ ‘밀회’ 이후 JTBC에서 만드는 네 번째 작품이라 화제다.

2014년 ‘밀회’로 JTBC 드라마에 한 획을 그은 안판석 감독. 4년 만의 JTBC 복귀작인 ‘예쁜 누나’를 통해 전작과는 결이 다른 평범한 여자와 남자의 진짜 사랑 이야기에 집중할 계획이다.

안판석 감독은 “‘예쁜 누나’를 끝까지 본 시청자들이 진짜 제대로 된 연애를 한번 한 것처럼 영혼이 뒤흔들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날카로운 사회 풍자를 매번 신선한 연출로 그려냈던 안판석 감독이기 때문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연기파 배우들의 특급 조합도 기대 포인트다. 손예진과 정해인이 아는 사이로 지내다가 3년 만에 재회하는 윤진아, 서준희 역으로 열연한다.

‘예쁜 누나’는 ‘미스티’ 후속으로 오는 30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