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김민재, 캐릭터 소화력 ‘호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위대한 유혹자' 방송 화면 캡처

‘위대한 유혹자’ 방송 화면 캡처

MBC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김민재가 첫 방송부터 능숙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김민재는 지난 12일 처음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 귀엽고 능청스러운 매력의 소유자 이세주 역으로 등장했다. 권시현(우도환), 최수지(문가영)와 절친 케미도 뽐냈다.

김민재가 연기하는 세주는 친구들을 끔찍하게 생각하며 그들을 위해서라면 뭐든지 다 하는 인물이다. 사랑과 우정 사이를 오가는 시현과 수지 사이에서 특유의 능청스러움과 유쾌한 매력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처한다. 시도 때도 없이 끼를 부리고 야한 농담을 던지며 ‘야한 비글’의 면모도 유감없이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 세주는 수지의 복수를 위해 졸업식에서 담임 선생님의 불륜 현장을 담은 비디오를 공개하며 졸업식을 뒤집어 놓았다. 또 수지가 짝사랑하는 이기영(이재균)에게 차이고 돌아오자 함께 복수를 다짐하며 앞에 펼쳐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위대한 유혹자’는 청춘남녀가 인생 전부를 바치는 줄 모르고 사랑 게임에 뛰어들고, 이를 시작으로 펼쳐지는 로맨스를 그린다.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