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가족, 광고모델 발탁…시술부터 파마까지 ‘좌충우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살림남2' 김승현 가족/ 사진제공=KBS

‘살림남2’ 김승현 가족/ 사진제공=KBS

‘살림남2’ 김승현 가족이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광고모델로 발탁된 김승현 가족이 촬영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김승현의 아버지는 중국여행 중 가족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복을 부르는 행운족자를 사들고 와서 집안 곳곳에 걸어놨다. 김승현을 비롯한 가족들은 보기 싫다고 질색했지만 “족자를 걸고 나서 우리집이 잘 풀리고 있다”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놀랍게도 김승현 가족에게 광고 제의가 들어왔다. 이에 김승현은 “그런 것에 대해서 믿는 편은 아닌데 족자의 힘이 있는 건가하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놀라워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승현을 제외한 전 가족이 광고 촬영을 앞두고 예뻐지기 위해 노력 하는 장면이 담겼다. 어머니와 딸은 팩 삼매경에 푹 빠져있다. 또 큰 맘 먹고 미용실을 찾아가 비싼 시술을 하는 등촬영을 앞두고 들떠 있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촬영 해야한다”며 엄격, 근엄, 진지한 모습을 보이던 김승현의 아버지마저 꼬불꼬불 파마를 하고 나타나 폭풍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김승현 가족의 좌충우돌 광고 촬영 준비 이야기는 1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살림남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