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혹자’ 문가영, 연기 변신 通했다…’존재감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위대한 유혹자' 방송 화면 캡처

‘위대한 유혹자’ 방송 화면 캡처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의 연기 변신이 눈길을 끌었다.

문가영은 지난 12일 처음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 유명인 최수지로 변신했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외모부터 복수심을 불태우는 모습까지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 등장부터 매혹적인 눈빛과 똑 부러지는 말투 등으로 존재감을 뽐냈고, 이후 지루할 틈 없는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악동즈’로 통하는 우도환(권시현 역), 김민재(이세주 역)와 특급 시너지를 발산하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했다.

극 말미 그는 짝사랑하는 남자에게 모욕을 당한 뒤 복수의 칼날을 갈아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문가영은 단 1회만에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내비쳤다. 그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인생 캐릭터를 갱신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