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파격적인 스무 살 스캔들 시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위대한 유혹자' 방송 화면 캡처

‘위대한 유혹자’ 방송 화면 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가 파격적인 스무 살 스캔들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2일 처음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가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으로 ‘치명 로맨스’의 탄생을 알렸다.

이날 악우(惡友)들인 권시현(우도환)·최수지(문가영)·이세주(김민재)가 벌이는 발칙한 스캔들이 공개됐다. 시현은 아버지 권석우(신성우)가 좋은 감정으로 만나는 변호사 지영(한선화)에게 정체를 숨긴 채 접근했다. 이후 지영이 자신에게 빠지게 만들어 석우와의 관계를 박살낸 뒤 갑작스럽게 이별을 고했다.

또 시현·수지·세주는 졸업식 현장을 쑥대밭으로 만들기도 했다. 중학생 시절 수지의 마음에 상처를 줬던 미술 선생님에게 복수하기 위해 전교생이 보는 앞에서 미술 선생님 애인의 불륜 모습을 생중계했다. 이처럼 ‘길티 플레져(guilty pleasure)’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시현·수지·세주의 치기 어린 우정이 신선하게 그려졌다.

또한 시현과 세주는 거침없는 일탈로 눈길을 끌었다. 시현과 세주는 졸업 축하 파티를 위해 클럽에 놀러 갔다. 이 가운데 아는 형인 모델 유주환(김도완)의 소개로 한 테이블에 합석하게 되고 이들과 화끈한 술자리를 가졌다. 그러나 줄곧 시현과 어울렸던 인물은 시현의 고교동창인 고경주(정하담)의 엄마인 정나윤(이영진)이었다. 이에 상류사회 네트워크에서는 시현과 나윤의 소위 ‘엄친아 스캔들’이 가십으로 오르내리는 쇼킹한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시현과 수지는 학생 신분을 벗어난 첫날 인생의 쓰라린 맛봤다. 수지는 썸을 타고 있던 로펌 집안의 자제 이기영(이재균)에게 수치를 당했다. 기영이 남녀 사이가 아니라고 선을 그은 것. 또한 기영은 “솔직히 명정은 재력도 별로고 명예도 애매하다”며 수지의 집안까지 폄하한 데 이어 “(어머님께) 앞으로는 좀 현실적인 상대를 고르시라고 조언해드려라”며 수지의 엄마인 명미리(김서형)까지 모욕하며 수지에게 모멸감을 안겼다.

시현은 줄곧 불화를 겪던 석우로부터 친자가 아니라는 충격적인 사실과 함께 출가 통보를 받았다. 또한 석우는 시현에게 “이건 너하고 나하고만 아는 문제”라며 쇼윈도 부자로 살 것을 종용 받았고 급기야 “질문 따위는 죽은 네 엄마한테나 가서 해”라는 석우의 차가운 한마디에 쫓기듯 집을 뛰쳐나왔다. 이 가운데 넋을 놓고 걷던 시현이 버스정류장에서 은태희(박수영)와 스치듯 인연을 쌓으며 향후 이들의 운명적인 만남에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한편 명정재단 후원의 밤 행사에서 기영과 다시 조우한 수지는 분노에 차 시현·세주에게 또 한번의 복수전을 제안했다. 기영과 달콤한 분위기를 연출하던 그의 첫사랑 태희와 기영의 정략혼 상대자인 삼영식품 막내딸 박혜정(오하늬)을 모두 빼앗자는 것. 그러나 아버지와의 사건으로 인한 충격에서 아직 헤어나오지 못한 시현은 “이번 복수전에서는 빠지겠다”고 선언하며 자리를 떴다. 그러나 행사장으로 돌아온 시현·수지·세주가 석우와 미리의 기습적인 약혼 선언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졌다.

이처럼 ‘위대한 유혹자’는 첫 방송부터 센세이션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나아가 스무 살의 아찔함을 배가하는 강렬한 색조명 등 신선한 영상미 역시 호평을 받았다.

‘위대한 유혹자’는 오늘(13일) 오후 10시에 3·4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