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 “정인선 ‘주세요’ 애교, 명장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사진=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이 정인선의 애교를 명장면으로 꼽았다. 12일 오후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코멘터리 스페셜 편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현은 극 중 한윤아(정인선)가 자신에게 용서를 구하기 위해 애교 영상을 촬영했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한윤아가 더빙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 ‘주세요’ 애교를 선보이는 장면이 명장면 중 하나라는 것.

김정현은 정인선에게 애교를 직접 보여 달라고 했다. 당황한 정인선은 이내 수줍어 하며 애교를 선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제작진은 “실제로 하니까 약간 이상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