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윤두준·김소현에 “차인 것도 서러운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라디오 로맨스’ 윤박이 윤두준과 김소현을 도왔다.

12일 방송된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열애설이 보도된 송그림(김소현)과 지수호(윤두준)가 이강(윤박)의 집에서 재회했다.

지수호는 “네가 나한테 해줬던 말, 너한테도 해줘야 하냐”며 “욕을 하던가, 꺼지라고 하던가. 다 돌려놓으라고 하던가 그래 달라.
그냥 나한테 화를 내고 내가 너한테 미안하게 말하고 하고”라고 말했다.

이에 송그림은 “지수호 씨, 난 괜찮은데 밥은 먹었냐. 밥 한끼 못 먹었잖나. 우리 일단 밥부터 좀 먹자”고 다독였다.

두 사람을 위해 이강이 식사를 대접했다. 이강은 “죽이고 싶다”며 “차인 것도 서러워 죽겠는데, 밀월 장소 마련해줘, 최후의 만찬까지 마련해주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