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문가영, “재력도, 명예도 애매”… 이재균에 굴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화면

‘위대한 유혹자’ 문가영이 이재균에게 굴욕 당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MBC ‘위대한 유혹자’에서 최수지(문가영)는 고등학교 졸업식 날 ‘썸남’ 이기영(이재균)을 만났다.

최수지는 이기영과 사귀는 사이라고 생각했으나, 이기영은 달랐다. 그는 최수지를 따로 불러 “수지도 이제 성인이니까 우리 사이 명확히 하자”며 “오빠는 그냥 아는 오빠”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너 수시 준비할 때 너희 어머니가 조언 좀 해 달라고 하셔서 알게 됐고 가끔 봐 왔고. 상류층 네트워크라는 게 생각보다 좁다. 우리 수지는 아직 어려서 이게 어떤 의미인지 잘 모르겠지만 사귀는 사이처럼 알려져 봤자 서로 좋을 게 없다. 명정(최수지네 그룹)은 재력도 아니고 명예도 애매하다”고 말했다.

심지어 “너희 아버지 구속되셨을 때 오빠네 로펌을 변호인으로 세우려고 했는데 끝까지 고사했다”며 “그런데도 너희 어머니는 날 남친감으로 찍으셨다”고 비웃었다. 이에 최수지는 절친 권시현(우도환), 이세주(김민재)에게 상처를 털어 놓고 의지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