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최수린 “꺼져라” 막말에 이보희 분노… 유치장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전생에 웬수들’ 최수린의 도 넘은 막말이 이보희를 분노하게 만들었다.

12일 방송된 MBC ‘전생에 웬수들’에서는 오나라(최수린)과 우양숙(이보희)가 백화점에서 우연히 마주쳤다.

오나라는 우양숙에게 “더 이상 그쪽 집이랑 엮이고 싶지 않다”며 “엄마는 반 정신 이상자에 큰 딸은 아버지 고소하는 패륜아, 둘째딸은 아버지 갈빗대 부순 폭행범, 마지막은 숨 쉬고 사는 것만도 다행인 애”라고 조롱했다.

이에 우양숙은 분개하며 오나라에게 달려 들었다. 백화점에서 한 바탕 난동을 부린 두 사람은 결국 경찰서에 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