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저격, 정신과 전문의 학회 퇴출위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 DB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유아인에게 급성경조증이 의심된다며 자신의 SNS에 올린 김현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학회에서 퇴출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연합뉴스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의 학회 윤리위원회가 청문심사위원회를 꾸려 김 전문의에 대한 조사와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의학회에서는 아직 징계 절차가 완료되지 않았다면서도 제명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회원 자격을 박탈해 퇴출하는 제명은 의학회 차원에서 최고 수준 징계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11월 한 누리꾼이 유아인을 “막 냉장고 열다가도 채소칸에 애호박 하나 덜렁 들어 있으면 가만히 들여보다가도 나한테 혼자라는 건 뭘까? 하고 코 찡긋할 것 같음”이라고 댓글을 달자 유아인은 “애호박으로 맞아 봤냐”고 답했다.

이를 본 김 전문의는 자신의 SNS를 통해 ‘급성 경조증’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논란이 일어나자 김 전문의는 사과문을 올렸다.

이와 관련해 대한정신건강의학과 봉직의협회는 “정신과 진료의 특성상 개인을 진료실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충분히 면담하지 아니하고는 정신과적 진단을 함부로 내리지 않는다”며 “윤리규정에 따라 조치해달라”고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 요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