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미스티’ 같은 치정 멜로 해보고 싶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 역을 맡은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 역을 맡은 배우 박해진./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배우 박해진이 현실 이야기를 담은 멜로나 치정 멜로를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박해진은 12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치즈인더트랩’ 관련 인터뷰를 통해 “말랑말랑한 멜로도 좋지만 좀 간지럽다. 이제는 현실멜로나 JTBC 드라마 ‘미스티’같은 치정 멜로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박해진은 “원래 무뚝뚝한 성격이라서 멜로 연기가 좀 힘들다. 이번 ‘치인트’ 촬영할 때도 힘들었다”면서 “이런 연기는 풋풋한 청춘배우들에게 넘겨주고 저는 ‘미스티’ 같은 쪽으로 넘어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또 그는 “현실 멜로는 지지고 볶고 현실적인 사랑을 보여주지 않나. 실제로 여자친구를 사귀면서 다퉈본 적이 없기 때문에 드라마로 경험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평화주의자라서 싸움은 원치 않는다”고 웃었다.

‘치즈인더트랩’에서 박해진은 겉으로는 웃고 있지만 속은 전혀 파악할 수 없는 유정 역을 맡았다. 드라마에 이어 영화까지 두 번째 출연이다. 영화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