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은 거들 뿐…‘우주를 줄게’와 함께 별 헤는 밤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방송인 유세윤(왼쪽부터), 멜로망스 김민석, 가수 휘성이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채널A '우주를 줄게'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에 임하고 있다./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유세윤(왼쪽부터), 멜로망스 김민석, 가수 휘성이 1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채널A ‘우주를 줄게’ 제작발표회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제공=채널A

‘감성 충전 음악 여행’을 표방하지만 중요한 건 ‘음악’이나 ‘여행’이 아니라 ‘자연’이다. 채널A 새 예능 프로그램 ‘우주를 줄게’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베일을 벗었다.

‘우주를 줄게’는 별을 볼 수 있는 여행지에서 펼쳐지는 뮤지션의 즉석 라이브를 담은 프로그램. 개그맨 유세윤과 가수 휘성·예성(슈퍼주니어)·카더가든·손동운(하이라이트)·김민석(멜로망스)이 출연한다.

첫 번째 여행지로 경북 안동시를 선택했다. 멤버들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유세윤이 진행자를 자청했고 둘째 형 휘성이 그를 도왔다. 휘성은 “내가 낯을 가리는 편인데도 어색함이 없었다. 출연자가 모여 별을 보러 가기까지 나눈 대화가 굉장히 일상적이었는데 그 안에서 팀 워크가 느껴졌다”고 귀띔했다.

신규 예능프로그램 '우주를 줄게' 공식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예능프로그램 ‘우주를 줄게’ 공식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여행지는 ‘별’을 볼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날씨를 고려해야 하는 탓에 다음 여행지는 시시각각 바뀐다. 하지만 유세윤 등 출연자들은 별을 볼 수 있다는 사실 자체에 흥분한 모습이었다. 유세윤은 “나는 별을 좋아해 보러 다녔던 사람 중 하나”라면서 “‘별 보러 가는 프로그램’이라는 기획에 바로 출연을 승낙했다. 앞으로 즐거운 일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출연자들이 별을 보는 순간의 감동을 현장감 있게 전달한다. 아울러 촬영 중 SNS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출연자들의 음악을 들려주는 ‘별빛 라이브’ 코너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시청자의 눈과 귀는 물론 정신적인 치유까지 책임지겠다는 포부다.

휘성은 “프로그램에서 얻은 영감으로 새로운 곡을 써서 들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밤하늘을 바라보며 풍경을 베고 누운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는 그는 “추운데 그 안에 포근함이 있는 듯한 모순적인 감정이 들었다. 여기에서 재밌는 가사가 나올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휘성이 작업한 곡은 추후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휘성과 유세윤은 "'우주를 줄게'는 음악이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고 말했다/사진제공=채널A

휘성과 유세윤은 “‘우주를 줄게’는 음악이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고 말했다/사진제공=채널A

‘여행지에서 노래를 부른다’는 프로그램 내용이 JTBC ‘비긴 어게인’을 떠올리게 만들지만 출연자들은 “‘우주를 줄게’는 음악이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유세윤은 “‘비긴 어게인’은 결정적인 순간에 음악이 필요하다. 반면 ‘우주를 줄게’는 결정적인 순간에 음악이 없다. 음악의 역할은 자연이 대신한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음악은 자연을 돋보이게 만드는 장치라는 것이다.

고즈넉한 자연 속에서 시간은 천천히 흐른다. 멜로망스의 김민석은 “시청자의 마음 속에 여유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치처럼 느껴졌던 별 보기는 출연자들의 일상에 스며든다. 휘성은 ‘우주를 줄게’를 촬영하며 자신이 하늘보다 땅을 더 자주 본다는 걸 깨달았다고 한다. 그는 “시청자들이 하늘을 본다는 이유로 가슴을 펴게 되는 순간을 맞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우주를 줄게’는 오는 2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