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줄게’ 유세윤 “‘비긴어게인’과 차이점? 자연이 곧 음악”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방송인 유세윤/사진제공=채널A

방송인 유세윤/사진제공=채널A

“JTBC ‘비긴 어게인’이 결정적인 순간에 음악을 들려준다면 우리는 결정적인 순간에 음악이 없습니다. 결국 음악은 자연이라고 생각합니다.”

채널A 음악 여행 프로그램 ‘우주를 줄게’에 출연하는 개그맨 유세윤의 말이다. 유세윤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JTBC ‘비긴 어게인’과 차이를 묻는 취재진에 이 같이 답했다.

‘우주를 줄게’는 별을 볼 수 있는 여행지에서 펼쳐지는 뮤지션의 즉석 라이브를 담은 프로그램. 여행과 음악이 만났다는 점에서 ‘비긴 어게인’과 유사성을 가진다. 이에 대해 유세윤은 “‘우주를 줄게’에서는 음악의 역할을 자연이 대신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의 관객은 자연 뿐이니 다들 편하게 노래한다. ‘가창력이 뭐가 중요해, 유세윤도 노래 부르는데’라는 생각이 있다. 편안하게 음악을 대하는 음악 여행 프로그램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가수 휘성은 음악 보다 현장감에 중심을 뒀다. 그는 “‘우주를 줄게’가 음악이 중심이 되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현장감이 생생하게 살아있는 부분에서 음악이 배경으로 깔리는 프로그램이다. (여행지의) 생생함을 좀 더 보여드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우주를 줄게’는 오는 21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