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매일 나이트클럽 다니는 40대 엄마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 KBS2 '안녕하세요'

사진제공= KBS2 ‘안녕하세요’

나이트클럽 원정을 다니는 40대 엄마가 나타났다.

12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는 밤마다 사라지는 엄마 때문에 고민인 21살 대학생의 사연이 소개된다.

주인공은 “엄마가 매일 친구들과 노느라 새벽 3~4시에 들어온다. 뭘 하는지는 모르겠다. 일주일 넘게 외박한 적도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가족 행사를 앞두고 연락이 안 돼 실종신고를 할 뻔했다. 겨우 연락이 닿았는데 엄마가 ‘전화 작작해라’라고 말했다”며 “오죽했으면 문자로 위급상황인 척 살려달라고 보냈는데 그때도 답장이 없었다”고 말해 충격에 빠뜨렸다.

녹화장에 등장한 엄마는 “노는 걸 좋아해서 나이트클럽에 자주 다닌다”며 그간의 행적을 공개했다. 일주일에 최소 5번, 많게는 일주일 내내 나이트클럽을 출입한다는 엄마는 “좋은 DJ가 있다고 하면 나이트클럽 원정을 다니기도 한다”고 말했다. “딸이 엄마처럼 나이트클럽을 다니면 어떨 것 같냐”는 반문에 엄마는 “절대 안 된다. 아직 어려서 세상 물정을 모른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생활비는 물론 등록비까지 스스로 해결한다는 주인공은 “초등학교 4학년 때 지병으로 아빠가 돌아가셨다”며 “그 빈자리를 채워주고 싶어서 6~12시간 아르바이트를 했다.  번 돈은 엄마에게 용돈을 드렸다”고 말했다. 속 깊은 딸의 모습에 게스트와 방청객들은 안쓰러워했다. 이에 MC 이영자는 주인공의 엄마에게 “생각대로 살아야 하는데 사는 대로 생각하는 것 같다. 이제는 멈춰야 한다”며 일침을 날렸다. 우주소녀의 보나 또한 “엄마만이 해결해줄 수 있는 고민이 있다. 딸에게 엄마는 꼭 필요한 존재”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안녕하세요’에는 90년대 대표 하이틴 스타, 김승현과 최제우(구 최창민) 그리고 ‘우주소녀’의 보나, 성소, 연정이 출연한다. 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