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래퍼 출신’ 감독이 만든 여자 이야기…’숫자녀 계숙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혜빈,안우연,김형섭,숫자녀계숙자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에 출연하는 배우 전혜빈(왼쪽부터), 김형섭 감독, 안우연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사실 우리 감독님이 래퍼예요.” 배우 안우연이 12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웹드라마 ‘숫자녀 계숙자’의 제작발표회에서 한 말이다. 이 드라마의 극본과 연출을 맡은 김형섭 감독은 “어릴 때 랩을 했다”며 쑥스러워했다. 그는 래퍼가 아닌 감독으로 ‘여자 이야기’를 풀어냈다.

‘숫자녀 계숙자’는 세상 모든 것을 숫자로 판단하는 계숙자의 일상과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5일 오전 10시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를 통해 처음 공개될 예정이다. 총 10회로 구성돼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에 볼 수 있다. 계숙자 역의 전혜빈을 비롯해 안우연, 이지해, 안은진, 박정복, 한규원 등이 출연한다.

전혜빈,숫자녀계숙자

배우 전혜빈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웹드라마는 처음인 전혜빈은 “대본을 단숨에 읽을 정도로 재미있어서 흔쾌히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계숙자는 할 말 다하는 시원한 사이다 같은 역할이다. 반면 여리고 가슴 아픈 사연도 지닌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극중 이해준 역을 맡은 안우연은 “‘연하남’의 캐릭터로 귀여우면서도 남성다운 매력을 다 보여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형섭,감독,숫자녀계숙자

김형섭 감독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김형섭 감독은 “몇 년 전부터 온라인을 중심으로 ‘OO녀’로 대변되는 ‘여혐(여성 혐오)’ 문화가 생겼다. 남자 대 여자로 싸우는 모습이 아쉬웠고, 상대적으로 약자의 위치에 있는 여성이 공감할 수 있고, 위로되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기획 배경을 설명했다. 더불어 “‘여혐’ 중에서는 여성의 속물적인 모습에 대한 비난이 많기 때문에 ‘그런 면이 있는 인물을 내세워 이야기를 풀어보면 어떨까?’라고 출발했다”고 덧붙였다.

극중 계숙자는 비상한 기억력과 계산력을 지닌 인물이다. 숫자와 그 연산으로 합리적 결정을 내리며, 책임감도 강하다. 주위 사람들에게 지나치게 차가워서 ‘철벽녀’로 불린다.

전혜빈은 “이 작품에는 공감 가는 장면이 많다. 비혼 여성은 물론이고 기혼 여성들의 고충을 담은 이야기도 나온다. 감독님에게 ‘시즌2를 한다면 꼭 출연하고 싶다’고 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실제 30대 비혼 여성인 전혜빈은 계숙자에게 푹 빠졌다. 그는 “‘철벽녀’인 숙자의 마음을 이해한다. 누군가 나를 좋아하는 설렘 등의 감정에 무뎌지고 있다. 나이가 들수록 누군가 다가오는 횟수도 줄어들고, 다가온다고 해도 ‘진짜일까?’ 의심한다”고 털어놨다.

김형섭 감독은 “이 작품에 다양한 상황에 놓인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으려고 했다. 여성 중심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